건강일반
-> 건강일반
[도서안내] 암환자의 슬기로운 병원 생활
구효정(cancerline@daum.net)기자2020년 05월 27일 11:44 분입력   총 2625명 방문
AD

지은이 김범석
펴낸곳 아카데미북
정 가 15,000원


◆책 소개
서울대병원에서 항암전문의로 일하는 저자가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쓴 ‘병원생활 안내서’이다. 3분 진료의 현실에서 의사와 환자 간에 발생하는 의사소통의 문제, 진료비에 대한 환자와 가족의 고민, 건강보조식품의 허실, 올바른 인터넷 정보 선택법 등 투병 과정에서 맞닥뜨리는 구체적인 주제를 다루었다. 무조건적인 희망보다는 암과 투병생활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습득하고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암 극복의 지름길임을 이해하게 한다. 병원을 선택하는 기준과 방법, 진료비, 건강보조식품, 인터넷 정보 활용법 등 암 환자와 가족이 실질적으로 겪는 내용을 다룬다.

◆책 속으로
암이 무섭게 느껴지는 가장 큰 이유는 우리의 생명을 앗아가기 때문이 아닙니다. 우리가 암을 무서워하는 가장 큰 이유는 암에 대해서 잘 모르기 때문입니다. 제대로 알면 두려움이 사라지지만, 무지는 공포를 낳기 마련입니다. 암이라는 병을 진단 받고 나면 무엇을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막연한 마음이 들기 마련이고, 막연함은 두려움으로 이어집니다. p.4

암 전문의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외과 의사, 방사선 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방사선종양학과 의사, 항암 화학요법을 전문적으로 하는 혈액종양내과 의사, CT나 MRI를 전문적으로 판독하는 진단방사선과 의사 등 다양하다.
대부분의 대형 병원은 이런 전문의들이 모여 하나의 진료팀을 이루고 있다. 이들 진료팀은 서로 모여 컨퍼런스도 하고, 협진 의료 체계를 구축하여 환자를 포괄적으로 진료한다. 진료팀이 얼마나 유기적으로 협진을 하고 팀워크가 좋으냐에 따라 치료 성적이 달라진다. p.27

건강보조식품을 먹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판단이 서지 않는다면 세 살짜리 어린아이에게 먹이는 것은 먹어도 되고, 세 살짜리 어린아이에게 먹이지 않는 것은 먹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굼벵이엑기스, 녹용엑기스, 자라즙 이런 것들은 몸에 좋다고 소문 나 있지만 세 살짜리 어린아이에게 먹이지 않는다. 왜 세 살짜리 어린아이에게 먹이지 않을까? 세 살짜리 어린아이도 어른이 먹는 것은 거의 다 먹지 않는가? 이렇게 생각해 보면 답이 쉽게 나온다. 세 살짜리 어린이는 어른들이 먹는 음식을 다 먹을 수 있지만, 툭하면 감기에 걸려 열이 나고, 음식 잘못 먹으면 금방 배탈 나고 병원 신세 질 일이 많다. 세 살짜리 어린이는 보호자가 관심을 가지고 돌봐주어야 한다. 암환자도 마찬가지이다. 암환자도 괜찮을 때는 괜찮지만, 툭하면 열이 나고 병원 신세 질 일이 많다. 암환자는 보호자가 관심을 가지고 돌봐 주어야 한다. 세 살짜리에게 먹이는 것은 암환자가 먹어도 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p.173
뒤로월간암 2020년 5월호
추천 컨텐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