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암정보
-> 국내암정보
암 생존자 4명 중 1명, ‘폭음’
구효정(cancerline@daum.net)기자2022년 03월 11일 12:01 분입력   총 1137명 방문
AD
국내 암 생존자 4명 중 1명 이상이 음주를 자제 못하고 여전히 ‘폭음’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암 환자 중 술을 끊지 못하는 사람은 저소득층으로 밝혀져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폭음을 자제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월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심재용 교수팀은 ‘한국 암환자에서 고위험 음주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경제적 요인: 제7기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2016∼2017)’라는 논문에서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2016∼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만1388명을 대상으로 폭음·과음 등 고위험 음주와 사회·경제적 요인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암 환자의 27.2%가 폭음, 5.3%가 과음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의 폭음과 과음 비율은 각각 53.9%·10.5%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이는 암 진단을 받은 후에도 절반은 고위험 음주를 지속한다는 의미”이며 “음주가 암 발생 위험을 높이고 생존율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널리 알려졌다”고 밝혔다. 특히 구강·인두·식도·간·췌장·유방·대장·폐·전립선·신경계·피부 등에 생기는 암은 알코올과 연관성이 밝혀져 ‘알코올 관련 암(alcohol-related cancer)’으로 통한다.

이번 연구에서 폭음은 한 달에 적어도 1번 이상 한 자리에서 남성이 술을 7잔(또는 맥주 5캔), 여성이 5잔(또는 맥주 3캔) 이상 마시는 것을 가리키고, 과음은 하루 평균 알코올 섭취량이 남성 30g 이상, 여성 20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암 환자 중 특히 술을 끊지 못하는 사람은 저소득층이었다. 저소득층의 암 진단 후 폭음 비율은 고소득층보다 2.2배, 과음 비율은 3.5배 높았다. 암에 걸리지 않은 성인에서는 직업이 있는 사람의 폭음 가능성이 무직자의 1.7배(과음 가능성 1.5배)였다. 도시에 사는 사람이 폭음할 가능성은 농촌 거주 주민 대비 1.5배, 교육 수준이 낮은 사람이 과음할 가능성은 1.4배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저소득층에서 고위험 음주가 많은 것은 과다한 음주로 인해 질병이나 사망에 더 취약하므로 암으로 진단받은 경우가 더 많았을 수 있다”며 “암 등 질병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 저소득층에서 더 크기 때문에, (금주·절주 등) 치료·생활환경 개선 같은 노력을 할 여건이 되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뒤로월간암 2022년 3월호
추천 컨텐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