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요리
-> 암환자요리
생선과 호두 - 유방암 위험을 낮춰 주나
고동탄(bourree@kakao.com)기자2022년 10월 04일 14:33 분입력   총 1201명 방문
AD
다불포화 지방산 풍부한 식품이 갱년기 이후 유방암 위험 낮춰
유방암 발생 위험이 큰 사람들은 먹는 음식을 바꿀 것을 생각해보아야 한다. 중국 연구진은 북미 갱년기 학회와 공동으로 연구해서 n-3계 다불포화 지방산(PUFAs)이 풍부한 식품이 유방암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도 있는 것을 발견했다.

생선, 식물성 기름, 견과 (특히 호두), 아마씨, 아마씨 기름, 잎채소에 n-3계 다불포화 지방산이 많이 들어있다. 그런 식품은 인간의 몸이 n-3계 다불포화 지방산을 만들어내지 못하기 때문에 필수적이다.

이 연구에는 병원 기반 환자 대조군 연구에 포함된 거의 1,600건의 사례가 포함되었다. 연구진은 전반적인 n-3계 다불포화 지방산의 섭취와 유방암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하고 이들 지방산의 개별적인 영향을 살펴보았다. 또 중국 연구진은 그런 상관관계가 갱년기 상태나 호르몬 수용체 상태나 혹은 리놀레산 섭취 때문에 영향을 받는지도 조사해보았다.

이 연구는 바다에서 나는 n-3계 다불포화 지방산과 모든 종류의 n-3계 다불포화 지방산을 더 많이 먹은 여성은 그 후에 유방암 위험이 낮아진 것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식품의 알파-리놀렌산과 EPA와 DPA와 DHA도 유방암 위험을 낮추었다고 말했다. 과체중이나 비만한 여성들도 n-3계 다불포화 지방산의 섭취를 늘리면 유방암 위험이 낮아졌다. 연구진은 리놀렌산과 바다에서 나는 n-3계 다불포화 지방산 간에 상당한 상호작용이 일어났다고 부언했다.

북미 갱년기 학회의 회장인 크리산드라 슈펠트 박사는 보도 자료를 통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 연구는 생활양식 습관과 구체적으로는 식품을 통한 불포화 지방산의 섭취가 유방암 위험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맞추었다. 생활양식 혹은 음식이 유방암 위험의 최대 3분의 1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성들은 먹는 음식을 바꾸어서 과일과 채소와 섬유질과 통곡식을 포함하고 동물성 고지방 제품과 유제품을 피하면 유방암 발생 위험에 영향을 미칠 수가 있다.”

이전의 연구들은 n-3계 다불포화 지방산과 유방암 위험 간의 연관성에 대해 들쭉날쭉한 결과를 내놓았다. 이번 연구진은 아시아 국가에서는 유방암에 가장 많이 걸리는 연령이 40세에서 50세까지인 반면에 서양에서는 그런 연령이 60세에서 70세까지이기 때문에 이전의 연구는 많은 것이 폐경 후 여성들만 대상으로 삼아 실시되었다고 말했다. 미국의 질병 통제 예방 센터의 통계 자료에 의하면 매년 264,000명의 여성이 유방암이란 진단을 받고 안타깝게도 매년 약 42,000명이 유방암으로 사망한다고 한다.

참조:
Z. L. Zhang et al., "Association of dietary intake of n-3
polyunsaturated fatty acids with breast cancer risk in pre- and
postmenopausal Chinese women" Menopause. 2022 Aug 01; 29(8):932-943.
뒤로월간암 2022년 9월호
추천 컨텐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