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사
-> 특집기사
2023년을 돌아보며, 가장 중요한 암 연구 사례 5가지
고동탄(bourree@kakao.com)기자2024년 02월 27일 16:46 분입력   총 1073명 방문
AD
지난 2023년은 영국 암 연구(Cancer Research UK)에게 중요한 해였다. 암 연구 및 치료를 위한 선언문을 발표한 것부터 1980년대 이후 100만 명 이상의 생명을 구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까지 축하할 일이 많았다. 그래서 지난 일 년 동안 가장 흥미로운 연구 사례 몇 가지를 소개한다.

1. 뇌종양 표적화
현재 뇌종양의 일종인 신경교종의 가장 일반적인 치료 방법은 수술이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최선의 선택이지만 침습적이고 위험한 절차이다. 이상적으로는 뇌종양 환자에게 화학요법과 같은 치료를 진행하고 싶지만, 혈액 뇌장벽(Blood-Brain Barrier)이라는 것이 다른 종양 유형보다 치료를 훨씬 더 어렵게 만든다. 장벽은 약물이 뇌로 들어가 종양으로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여 효과가 없게 만든다.

셰필드 대학교의 연구가 이를 연구했다. 연구팀은 혈액뇌관문을 통해 화학요법을 유도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자기 장치를 설계했다. 헬멧처럼 착용하는 이 장치는 종양 주변에 작은 자기 입자를 끌어당기는 자기장을 생성한다. 이러한 자성 입자를 테모졸로미드(temozolomide)라고 불리는 화학요법 약물에 부착하고 이 장치를 쥐에게 테스트했다. 결과는 자화 테모졸로미드가 생쥐의 종양 크기를 작게 만들었으며 자화되지 않은 표준 테모졸로미드를 투여한 것보다 생존 기간을 훨씬 더 연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간에게 적용하기 전에 치료법을 전달하는 이 방법을 추가로 테스트해야 하지만 팀은 여전히 ​​미래를 내다보고 있다. 그들은 이미 자석을 수용할 인간 크기의 헬멧을 설계했으며 뇌종양 환자들에게 이를 착용하고 피드백을 제공하도록 요청했다. 아직 갈 길이 멀긴 하지만 자기 약물 전달은 뇌종양 치료의 양상을 바꿔 환자에게 더 친절하고 유연한 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2. 폐암 진화에 대한 새로운 시각 제시
TRACERx라 이름 붙은 폐암 연구는 폐암이 어떻게 진화하고, 확산하고, 치료에 저항할 수 있는지에 대한 비밀을 밝히는 일련의 새로운 결과를 발표했다. 이러한 새로운 발견은 암이 어떻게 악액질이라는 소모성 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는지를 밝히는 것부터 고대 바이러스의 DNA가 종양에서 재활성화되어 종양의 성장을 가속화하는지에 대한 방법까지 다양하다. 한 연구에서는 서브클론이라고 불리는 종양 내 서로 다른 세포의 작은 클러스터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이끈 알렉산더 프랭켈(Alexander Frankell) 박사는 “동일한 종양의 여러 조각을 관찰함으로써 특정 환자에게서 종양이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추적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처음부터 종양이 어떻게 진화했는지 알면 암이 다음에 어떤 일을 할지에 대한 단서를 얻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연구자들은 400명 이상의 환자 종양을 분석함으로써 패턴을 발견하고 일부 환자가 다른 환자보다 예후가 더 나쁜 이유를 밝힐 수 있었다. 그들은 더 나쁜 결과와 관련된 일부 돌연변이를 발견했으며, 암이 퍼지거나 수술로 제거된 후 재발할 가능성을 높였다. 이러한 지식을 바탕으로 폐암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는 수술 후 암이 재발할 위험이 가장 높은 환자를 식별하고 화학요법과 같은 추가 후속 치료를 통해 재발을 예방할 수 있다.

이는 TRACERx가 올해 발표한 7개 연구 중 1개에 불과했으며, 각 연구는 폐암이라는 퍼즐의 새로운 조각을 제공했다. TRACERx팀의 연구를 통한 발견을 기반으로 구축된 새로운 7개년 프로그램인 TRACERx EVO 작업을 시작했다. 이를 통해 폐암이 어떻게 진행되고 치료를 회피하는지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3. 면역요법 개선
화학요법, 수술 및 방사선요법이 암 치료의 초석인 반면, 면역요법의 발전으로 인해 점점 더 다양하고 효과적인 선택이 되고 있다. 면역요법은 우리 자신의 면역 체계를 사용하여 암과 싸운다. 면역요법의 한 유형은 종양 세포를 죽이고 사람의 면역 체계 반응을 자극하기 위해 종양 용해성 바이러스라고 하는 특별한 유형의 바이러스를 사용한다. 그러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종양을 발견하기 전에 면역 체계가 바이러스를 발견하면 종양을 파괴하므로 치료 효과가 없었다. 그래서 이러한 방식의 치료제를 활용하는 것도 문제였다.

셰필드 대학(University of Sheffield)의 연구자들은 이 문제를 극복하는 방법을 발견했다. 바로 면역 세포 안에 바이러스를 숨기는 것이다. 우리가 면역 세포에 바이러스를 숨기면, 그 세포는 종양에 도달할 때까지 아무런 문제 없이 혈류를 따라 이동한다. 그 시점에 바이러스는 세포 밖으로 누출되어 종양 세포를 감염시키고 그 과정에서 면역세포가 종양 세포를 파괴한다.

연구팀은 전통적으로 치료 옵션이 적은 삼중음성유방암(TNBC)에 걸린 쥐를 대상으로 이 치료법을 시험한 결과, 이 치료법이 암에서 더 오랫동안 생존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따라서 면역 세포 내부에 종양 용해 바이러스를 사용하는 것은 TNBC 및 '차가운' 종양을 형성하는 이와 유사한 다른 암에 대한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다.

4. 자궁경부암 치료의 혁명
지난 10년 동안 영국 여성의 자궁경부암 사망률은 약 6분의 1(18%) 정도 감소했다(2017~2019). 그러나 최근 임상 시험인 인터레이스(INTERLACE)연구 덕분에 그 비율은 더욱 줄어들 수 있다. 이번 임상 시험의 수석 연구자인 메리 맥코맥(Mary McCormack) 박사는 “이것은 지난 20년 동안 이 질병에 대한 연구 결과의 가장 큰 개선”이라고 말했다.

INTERLACE 연구는 표준 치료인 화학방사선요법(CRT)을 시작하기 전 6주간의 화학요법이 CRT 단독 요법보다 더 많은 진행성 자궁경부암 여성이 암 재발 없이 생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자궁경부암 치료 방법에 혁명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처음 6주 동안 화학요법을 시행하면 사망 위험이나 진단 후 첫 5년 이내에 질병이 재발할 위험이 3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그것이 충분하지 않다면 초기 치료에 사용되는 두 가지 약물인 카보플라틴과 파클리탁셀은 이미 사용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비교적 빠르게 새로운 치료 표준이 될 수 있다.

5. 유방암 진행 상황 공개
최근 연구 자료에 따르면 오늘날 조기 침습성 유방암 진단을 받은 영국 여성은 진단 후 첫 5년 이내에 이 질병으로 사망할 확률이 20년 전보다 약 3분의 2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옥스퍼드대학교 인구보건학과의 데이비드 도드웰(David Dodwel)l 박사는 “유방암 환자의 예후가 좋아졌습니다. 그리고 그 개선은 극적입니다." 라고 말합니다.

연구에 따르면 아나스트로졸을 복용하는 적격 여성 4명 중 1명만이 영국에서 약 2,000건의 유방암 사례를 예방할 수 있으며 더 많은 사람이 암에 대한 두려움 없이 더 오래 살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고 한다.

참조:
Cancerl Research UK
뒤로월간암 2024년 1월호
추천 컨텐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