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사
-> 특집기사
할리우드 영화에서 묘사하는 암
구효정(cancerline@daum.net)기자2024년 03월 26일 16:24 분입력   총 622명 방문
AD
배우 오드리 햅번은 “내가 배운 모든 것은 영화에서 배웠다.”라고 말한 바 있다. 많은 영화가 각각 성격과 의도가 허구이고 극화임에도 불구하고 연구에 따르면 영화는 HIV, 정신 장애, 흡연, 이민, 정부 및 외국과 같은 광범위한 문제에 대한 개인의 의견과 신념에 잠재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영화는 암을 포함한 다양한 주제에 대한 여론을 형성함으로써 사회에서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새로 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예후, 관련 부작용이 있는 잠재적인 치료 옵션 및 예상되는 결과와 관련하여 상당한 정보가 필요하다. 이때 개인과 가족은 친구, 소셜 미디어를 포함한 수많은 출처에서 암에 관한 정보를 자주 찾거나 영화를 통해 이전에 암에 노출된 사실을 되돌아볼 수도 있다. 영화 촬영에서 암을 묘사하는 것은 종종 개인에게 지속적인 영향과 기억을 남길 수 있다. 종양학자들은 환자의 잠재적 견해와 암 치료 현실 사이의 잠재적인 불일치를 예측하고 해결하기 위해 영화에서 암이 어떻게 묘사되는지 알고 있어야 한다.

영화에서 암이 어떻게 묘사되는지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지난 10년 동안 개봉된 영화 중에서 암 이야기를 묘사한 100개 이상의 영어권 영화를 검토했다. 비록 연구 목적으로 의도된 것은 아니지만, 영화 속 암 묘사를 통해 암을 진단받거나 투병 중인 사람의 잠재적인 선입견을 식별하려고 노력했다. 묘사된 암 유형, 치료 가능성, 잠재적 치료 옵션, 완화 치료 활용, 암 치료 비용에 관한 논의 측면에서 영화 속 암 특성화와 임상 환경에서 암의 실제 현실 사이에 몇 가지 놀라운 차이점이 확인되었다. 영화는 주로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하고 제작사에 수익을 제공하며 대중에게 종양학의 본질에 대해 교육하는 역할을 하지 않는다는 점이 중요하다. 할리우드는 잘못된 정보를 피해야 하지만, 영화 제작자가 공공 생활의 현실을 일관되게 묘사할 것이라고 가정할 수는 없다. 임상의는 불합리한 묘사 때문에, 암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환자의 선택과 종양학자 및 암 치료에 대하여 잠재적으로 해로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이러한 암 주제의 여러 측면을 검토하고 실제 데이터와 대조되는 동시에 이러한 영화의 관련 세부 정보를 알아보자.

암을 묘사하는 영화 속에서는 암의 유형이 명시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대략 30%에 해당하는 영화에서만 종양의 유형을 명확하게 묘사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암 치료는 종양 부위에 따라 가장 빈번하게 결정되고 하위 분류에 따라 더욱 다양해질 수 있으므로 이는 심각한 결함이다. 암이 명시되었을 때 가장 흔한 병의 유형은 뇌암, 유방암, 폐암, 백혈병, 육종, 고환암, 림프종, 위암이었다. 이러한 묘사는 2023년에 미국에서 가장 흔히 진단된 암과 상당히 대조된다. 예를 들어, 뇌암은 가장 빈번하게 묘사되었지만, 아직 가장 흔한 10가지 암 진단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따라서 영화에서 암 유형(또는 암의 결여)을 묘사하는 것은 암의 실제 현실과는 대조적으로 암에 대한 대중의 인식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각 암 유형에 대한 조직학, 유전적 동인 및 기타 요인을 기반으로 복잡성이 증가한다. 암의 현실과 할리우드의 인식 사이의 이러한 심각한 단절로 인해 종양 전문의와 기타 의료팀 구성원은 새로 진단된 암 환자에게 암 생물학에 대한 교육과 설명을 제공해야 할 수도 있다. 역학을 기반으로 한 영화에서 암 유형을 더 정확하게 묘사하면 예방 및 검진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가령, 상당한 담배 노출 이력이 있는 노년층의 불치성 폐암을 더 명확하게 묘사하면 흡연과 관련된 위험에 대한 잠재적인 인식이 더욱 높아질 수 있다.

대부분의 영화 속 등장인물은 난치성 암으로 묘사되거나 암의 치료 가능성을 거의 다루고 있지 않다. 유방암, 전립선암 등 많은 암이 조기에 진단되고 치료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소수의 등장인물이 완치할 수 있는 암을 앓고 있는 것으로 묘사되었는데, 이는 현실을 반영하지 않는다. 난치성 암 환자를 묘사하는 것이 줄거리에 필수적일 수 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지만, 특히 승인된 검진을 통해 암의 조기 발견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것은 대중에게 치료에 대한 인식을 향상하고 궁극적으로 암 검진에 대한 활용을 높일 중요한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 더욱이 암 치료 가능성에 대한 영화적 묘사는 암에 걸린 개인, 간병인 또는 가족 구성원이 이용할 수 있는 암 관련 치료에 접근할 때 영향을 미치며 궁극적으로 개인의 치료 목표를 형성할 수 있다.

암 치료 가능성에 대한 환자의 인식을 둘러싼 확립된 불일치를 고려할 때, 특히 암 치료 가능성에 대한 개인의 인식이 다른 잠재적 소스 중에서 이전 영화에 대한 노출 때문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경우 치료 의사와 암 환자 간의 향상된 의사소통이 보장된다. 마찬가지로, 암 환자와 가족은 암 치료 가능성에 대한 영화적 묘사가 비현실적일 수 있으며 종양학자가 가장 잘 설명하고 해석할 수 있는 다양한 요인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현대의 종양학 치료에서는 수술, 방사선 요법, 화학요법, 면역요법, 특정 돌연변이에 기초한 표적 요법을 포함한 전신 요법 등 하나 이상의 치료 양식을 활용하는 다학제적 접근이 요구된다. 그러나 영화 속에서 30%에 해당하는 등장인물에서 영화의 치료 양식이 모호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암 치료법이 나타났을 때 화학요법이 가장 일반적인 치료법이었다. 영화 속 어떤 캐릭터는 암 관련 치료를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면역요법이나 표적 치료법을 제공하거나 받는 캐릭터는 나타나지 않았다. 암 치료를 위한 최초의 면역요법(이필리무맙)은 2011년 미국 식품의약청(FDA)의 승인을 받았으며 미국 내 암 환자의 약 44%가 면역요법의 잠재적 후보이지만 지난 10년 동안의 영화에서는 이 치료법을 묘사하지 않았다. 이는 정밀 종양학을 사용하는 현대 치료 패러다임에 대한 할리우드와 잠재적으로 환자의 인식 사이에 상당한 지연이 있음을 시사한다.

새로 암 진단을 받은 개인은 면역요법, 표적 요법 또는 시각 매체 이외의 수단을 통한 새로운 작용 메커니즘을 갖춘 기타 새로운 암 치료법에 대해 알고 있을 수 있지만, 종양 전문의와 치료 의사는 이러한 사항에 대한 잠재적인 인식이 부족한 상태이다. 미국에서 완화의료 및 호스피스 서비스는 증상이 있는 암, 초기 또는 진행성 암 환자의 전체 치료 계획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지만, 환자와 간병인 사이에는 완화의료 서비스와 관련된 낙인이 남아 있다. 영화에서 완화 치료나 호스피스를 거의 묘사하지 않으며, 치료 의사가 이러한 서비스 중 하나를 특별히 제공하는 캐릭터는 10% 미만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암 치료에서 이러한 서비스의 역할에 대한 대중 지식과 인식의 부족은 영화에서 묘사 부족으로 인해 더욱 악화할 수 있다. 이는 이러한 서비스가 암 환자와 간병인에게 엄청난 이점을 줄 수 있어서 대중의 인식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많은 환자가 잘못된 인식과 인식 부족으로 인해 완화 치료를 거부하고 있으므로 할리우드는 이 귀중한 전체적 치료에 대해 더 큰 통찰력을 얻는 것이 필수적이다. 더욱이, 종양학자들은 암 환자와 간병인이 이러한 서비스에 관한 지식이 부족할 수 있거나 개인의 치료에서 두 서비스의 활용을 논의할 때 잠재적인 낙인이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또한 영화가 암 치료 비용을 묘사하는지도 평가했다. 2010년부터 2020년 사이에, 할리우드에서 제작된 영화 중 단 4편 만이 암 치료와 관련된 재정적 비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주목할 만한 한 영화는 주로 암 치료로 인한 재정적 어려움과 관련된 심리적 스트레스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암 치료 비용과 지급 능력 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자살하는 주인공도 있었다. 암 치료와 관련된 비용에 대한 영화적 묘사의 부족은 많은 개인이 이러한 비용을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재정적 어려움에 대한 실제 환자 경험을 반영한다. 의료 시스템과 임상의는 암 환자와 간병인 사이의 재정적 어려움을 둘러싼 잠재적인 지식 부족을 경계해야 하며, 암 치료 비용과 관련된 포괄적인 결과를 교육하고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적절한 자원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

영화는 소설 문학의 페이지에서 가져온 실제보다 더 큰 슈퍼 히어로나 비밀 요원을 묘사하는 오락의 한 형태로 기능할 수 있지만 그런데도 영화는 광범위한 주제에 대한 여론을 형성하고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앵무새 죽이기(To Kill a Mockingbird) 및 필라델피아(Philadelphia)와 같은 영화는 각각 인종 차별 및 성소수자(LGBTQIA+) 권리에 대한 인식을 크게 높여 대화를 촉발하고 여론에 영향을 미쳤다. 따라서 암 환자뿐만 아니라 가족, 간병인이 이전에 영화를 통해 암에 노출된 내용이 현대 암과 그 치료 가능성을 현실적으로 묘사할 가능성이 작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마찬가지로, 종양학자와 의료팀의 다른 구성원은 암과 치료 양식에 대한 환자와 가족 구성원의 인식이 부분적으로 다른 출처의 영화적 묘사로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중요하다.

결과적으로 임상의는 암 환자와 암 치료 과정에서 환자를 지원하는 사람들에게 암과 그 치료의 다양한 측면에 대한 교육과 더 나은 이해를 제공해야 한다. 영화 제작자, 시나리오 작가와 배우가 암을 화면에 묘사할 때 암에 대한 개인적인 경험에 영향을 받을 수 있거나 극적인 목적을 위해 암 치료의 측면을 묘사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하지만, 영화 줄거리에 환자와 종양학자의 참여가 늘어나면 영화가 더욱 현실감 있게 될 수 있다. 그리고 이렇게 만들어진 영화는 암과 투병하는 사람과 그 가족에게 암 관리에 대한 인식을 향상한다.
뒤로월간암 2024년 2월호
추천 컨텐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