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야초
-> 산야초
사라지는 명사십리 해당화
고정혁기자2009년 04월 14일 13:20 분입력   총 881036명 방문
AD

 

섬마을 선생님 - 노래 이미자

해당화 피고 지는 섬마을에
철새따라 찾아온 총각 선생님
열아홉 섬색시가 순정을 바쳐
사랑한 그 이름은 총각선생님
서울엘랑 가지를 마오 가지를 마오

해당화 소개
분류 : 장미과에 속하는 쌍떡잎식물
개화기 : 5~6월 서식장소 : 바닷가 모래땅
높이 : 약 1.5m

“명사십리 해당화”라는 노랫말처럼 해당화 꽃이 만발한 모습은 사람들의 욕심으로 자생지가 파괴되어 점차 보기 힘들어졌다. 해당화는 장미과에 속하며 전국의 해변 모래땅에 무리지어 생육하는 낙엽성의 작은 키나무로 높이 1∼2m정도로 자란다. 꽃은 5∼7월에 선홍색으로 피는데 강한 향기가 난다. 열매는 광택이 있는 붉은색으로 8월에 익는다.
줄기에 털이 없거나 작고 짧은 것을 개해당화, 꽃잎이 겹인 것을 만첩해당화, 가지에 가시가 거의 없고 작은잎이 작으며 잎에 주름이 적은 것을 민해당화, 흰색 꽃이 피는 것을 흰해당화라 한다.
해당화는 선비들로부터 사랑받는 꽃으로 시나 노래의 소재가 되어 왔으며 많은 문인 문객들이 해당화를 화폭에 담아왔다. 여름 해변가에서 아침이슬을 듬뿍 머금고 바다를 향해 피어나는 해당화는 그리운 임이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다리는 아낙네처럼 애처롭게 보이는 꽃이다. 꽃말은 원망과 온화이다.

사진과 글 | 김경희
꽃이, 산이 너무 좋아 야생화를 찍습니다. 남편은 다발성암으로 투병 중입니다. 야생화전시회, 한산신문 야생화기고.

뒤로월간암 2008년 8월호
추천 컨텐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