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상식
-> 의학상식
천연 한약재 대추, 맛있게 먹으려면
김진아(kja1230k@naver.com)기자2020년 12월 30일 23:05 분입력   총 2711명 방문
AD
본래 대추는 당도가 높고 단맛이 나 그냥 먹는 것도 맛있고 좋지만, 더 좋은 상태로 더 맛있게 먹으려면 적절한 방법으로 손질하고 보관하는 게 중요하다. 대추는 결실기인 9~10월에 완전히 성숙하여 적갈색을 띤 것을 채취하여 햇볕에 잘 말려 습기가 없고 건조한 곳에 보관하면서 필요할 때마다 적당량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당도가 높아서 벌레가 생기기 쉬우므로 사용할 때 재료의 변질 여부를 잘 살핀 뒤 이용해야 한다.

말린 것을 사용할 때에는 식초를 조금 탄 물에 3분 정도 담가 둔 뒤에 씻어주는데, 이때 주름 부근에 있는 이물질은 솔이나 칫솔 등으로 제거한다. 마른 것을 조포라 하는데 바로 차를 우려 마시는 것도 좋다. 상온에 두면 곰팡이가 생길 수 있어 생 열매는 밀폐 용기에 담아서 냉장고에 보관하고, 조포는 냉동고에 넣어야 한다.

▣ 대추차와 대추생강차 만들기

먹는 방식은 다양한데 삼계탕이나 갈비탕 같은 요리에 넣을 수도 있고, 약식에 넣거나 백설기에 넣어도 좋다. 하지만 건강을 위해 오래 먹을 것을 생각한다면 손이 덜 가고 언제든지 쉽게 먹을 수 있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래서 우리에게 가장 익숙하고 편한 방식을 꼽자면 바로 ‘대추차’일 것이다.

대추차는 2인분 기준으로 열매 15개와 물 1ℓ가 필요하다. 먼저 식초를 조금 탄 물에 말린 열매를 3분 정도 담가 둔 후 잘 씻어준다. 주름에 있는 이물질을 제거하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닦아준 후 약탕기 혹은 유리 용기에 물과 함께 넣고 약한 불로 완전히 흐물흐물해질 때까지 푹 고아준다. 썰어 넣을 수도 있는데, 이때는 씨를 버리지 않고 함께 넣는다. 약탕기에 달임 물은 그대로 둔 채, 건더기를 건져 체에 가볍게 문지르면서 씨와 껍질을 골라내고 과육을 발라낸다. 그리고 달인 물에 남아 있는 약탕기에 과육을 넣고 은근하게 달여서 물엿처럼 졸인 후 별도 용기에 담아 보관하면 된다. 만든 것을 아침저녁으로 식후에 뜨거운 물 150cc에 2~3스푼 정도 타서 마신다.

대추만 넣고 차를 마셔도 좋지만 생강과 함께 달여 마시면 수족냉증, 감기 초기, 피로 해소에 효과를 볼 수 있다. 만드는 재료로는 말린 것 8개와 껍질 깐 생강 15g, 물 1ℓ가 필요하다. 위와 마찬가지로 말린 대추는 식초를 조금 탄 물에 3분 정도 담가 잘 씻은 후에 채를 썰어준다. 생강은 손질해 껍질을 벗긴 후 편으로 얇게 썰어준다. 약탕기에 재료들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약한 불로 줄여 은근하게 1시간 정도 달인다. 달임 물은 걸러내어 하루에 3번 나누어 마시는데 쓰다고 느껴지면 꿀을 조금 가미해 마셔도 좋다.

이 외에도 말린 대추와 꿀, 담금주용 소주로 담금주를 만들기도 한다. 대추는 식초를 탄 물에 3분 정도 담가 잘 씻은 후 물기를 완전히 말려준다. 열탕 소독 혹은 소주로 헹군 용기 역시 물기 제거를 위해 말려준다. 그 후 용기에 재료를 넣고 밀봉해 냉암소(열과 빛을 동시에 차단할 수 있는 곳)에서 100일 정도 숙성한다. 완성된 것은 건더기는 걸러내고 밀봉하여 냉암소에 보관하면서 아침, 저녁 식후에 1~2잔 정도 마시는 게 좋다.

이뿐만 아니라 인삼과 함께 담금주를 해 먹기도 하고, 닭고기 대추 죽, 식혜 등과 같이 다양하게 요리할 수 있다. 일본에서는 시럽을 만들어 열매와 섞어 절임으로 만들어 먹기도 하는데 약한 향을 보완하기 위해 계피와 같은 매운 향을 첨가하기도 한다.

우리에게 익숙한 빨갛게 익은 대추는 보기도 좋고, 맛도 그 효능도 좋다. 중국 옛말에는 “대추를 하루 3개 먹으면 늙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다. 약으로 음식으로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열매를 차로, 술로, 음식으로 만들어 먹으며 면역과 건강한 식탁을 함께 얻는 것은 어떨까.
뒤로월간암 인터넷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