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로그인
chevron_right도서안내 - 습관이 건강을 만든다
이 글은 고동탄기자가 2018년 02월 26일 18:25 분에 작성했습니다. 총 509명이 이 글을 읽었습니다.


지은이 윤영호
펴낸곳 예문아카이브


◆책 소개
서울대병원 암통합케어센터 윤영호 교수는 암 재발은 물론 모든 “질병이 반복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한 근원적인 건강관리, 즉 건강습관을 익혀야 한다”고 강조한다. 국립암센터와 서울대 의대에서 17년간 ‘건강과 삶의 질’을 집중 연구하며 밝혀낸 ‘내 몸 살리는 10대 수칙’은 서울대병원 암 경험자들의 건강 회복 프로그램에 적용되고 있다. 이와 관련된 연구들은 국제적인 의학학회의 인정을 받아 유수의 국제학술지에 75편의 논문으로 등재되며 암 치유와 질병 예방에 효과가 있음을 또 한 번 입증했다.

이 책은 암 경험자와 가족의 궁금증을 해결해주고, 스스로의 힘으로 건강을 회복하고 인생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 10가지 건강 수칙을 자세히 알려준다. 또한 각 장마다 암을 이겨낸 사람들의 사례가 실려 있어 비슷한 고민을 가진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며, 생활 개선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인 정보들을 부록으로 엮어 건강습관을 오래 지속할 수 있도록 돕는다.

◆책 속으로
대학병원은 수많은 암환자들이 매일 입원하고 퇴원한다. 이 중에서 완치된 지 5년 이상된 경험자 4,000여 명을 대상으로 편지를 보내 건강과 삶의 질에 관한 서명조사를 시행했다. 특히, 그전보다 더 건강해진 환자들에게는 “어떻게 해서 암을 이겨내고 건강을 되찾았는지” 알려 달라고 요청했다. 그중 220여 명에게서 답장이 왔다. 신기하게도 그분들이 보내준 답장은 함께 썼나 싶을 정도로 내용이 비슷했다. 그 내용들을 간추려보니 10가지로 정리할 수 있었다. p.9

암 치료 후 회복 과정은 지난 삶을 잇는 연장이 아니라 새로운 삶을 준비하는 기간이다. 어리석은 사람은 지나간 일을 후회하며 되돌아보지만, 현명한 사람은 살아갈 날을 고민하며 장기적인 목표를 세운다. 아무리 좋은 목표와 계획이 있더라도 운동을 동반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다.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게 된다. 아주 작은 활동이라도 일단 몸을 움직여보자. 습관이 되면 나의 운명이 달라진다. p.86

“우리가 병이 생겨 아프면 고통을 느낍니다. 고통은 진통제로 조금은 덜 수 있겠으나, 완전히 없애주지는 못하죠. 큰 병일 경우에는 더더욱 고통을 통제하기 어렵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평소 먹는 음식을 통해 질병을 막을 수도 있고, 앓는 병을 쉽게 낫게 할 수도 있습니다. 음식을 통제하면 미래의 고통을 일으킬 수 있는 질병을 미리 예방하고 통제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환자분은 고통을 통제하시겠어요, 아니면 음식을 통제하시겠어요?” p.117

현재 자주 겪는 피로 증상과 원인이 무엇일지 스스로에게 질문해보고,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 이를테면 새벽 늦게까지 TV를 본다거나, 거절을 하지 못해서 억지로 사람들의 부탁을 들어준다거나, 건강을 위해 입에 맞지 않는 음식을 먹느라 오히려 식욕이 줄었다거나, 더 피곤해질까 봐 가만히 앉아만 있거나 하는 등 곰곰이 생각해보면 자신의 생활에서 피로를 유발하는 꽤 많은 문제점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p.215
뒤로 가기월간암 2018년 2월호
  • 상호: 월간암 (128-25-19191)
  • 잡지사업등록번호: 경기 라50183
  • 발행인:고동탄 / 편집인: 임정례
  • 출판사신고번호: 제 2010-000124호
  • Tel: 031-907-2261 / Fax: 031-907-2269
  • 개인정보관리자: 고동탄 (sarang@cancerline.co.kr)
  • Copyright Cancerline.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