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로그인
chevron_right피를 멎게 하고 뱀독을 푸는 조뱅이
이 글은 고정혁기자가 2011년 10월 27일 19:37 분에 작성했습니다. 총 873857명이 이 글을 읽었습니다.

전동명 | 한국토종야생산야초연구소장 http://www.jdm0777.com

지혈효과가 있고 나물로 먹는 조뱅이
조뱅이는 국화과 조뱅이속에 속하는 다년생 풀이다. 조뱅이속은 지중해와 유럽 및 아시아에 나며, 우리나라에는 조뱅이와 엉겅퀴아재비가 분포되어 있다. 키는 20~50cm이며 거미줄 모양의 솜털로 덮여 있다. 열매는 칙칙한 흰색이고 길게 포복하는 뿌리를 갖고 있다. 밭둑이나 빈터, 평지의 길가, 산기슭의 건조지에서 자라며 꽃은 자색으로 5월에서 8월까지 피고 지고 한다. 흰조뱅이는 흰색의 꽃이 핀다.

어린 순은 나물로 먹고, 지혈 효과가 있어 한방에서 이용한다. 조뱅이는 다른 이름으로 소계, 묘계, 조방이, 조뱅이풀, 조바리, 자라귀 등으로 부른다.

조뱅이의 작용
조뱅이에 대해서 <의학충중참서록(醫學衷中參西錄)>에서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신선한 조뱅이 뿌리는 성질이 서늘하고 유윤(濡潤)하여 혈분(血分)에 잘 들어가며 혈분의 열을 제일 잘 다스리므로 대개 열로 인한 객혈, 토혈, 비출혈, 이편(二便) 하혈에 대하여서는 모두 복용하면 즉시 낫는다. 그 뿌리와 줄기는 모두 쓸 수 있는데 뿌리의 성질이 더 좋다.
신선한 것을 쪼개서 자연즙을 짜내어 더운 물로 복용한다. 만약 탕제로 한다면 오래 달이지 말아야 하며 그것의 생신한 성질을 보존하려면 약 4~5번 비등한 후 바로 짜서 복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그 줄기 속에 벌레가 생기면 작은 대추만한 형상의 덩이가 생기는데 그 양혈력(凉血力)은 더욱 좋다.
그 신선한 것 10여개를 짓찧어서 더운 물로 타 먹으면 열로 인한 토혈, 비출혈에 특히 효과가 좋다. 사용할 때에는 밭에서 자란 연하고 흰 것을 채취하여 쓰는 것이 적합하다.

허준이 쓴 <동의보감>에서는 조뱅이에 대해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성질이 서늘하고 독이 없다. 거미, 뱀, 전갈의 독을 풀어준다. 오래된 어혈을 풀고 출혈을 멎게 하고 갑자기 피를 쏟거나 쇠붙이에 다쳐 피가 나오는 것을 멈춘다. 엉겅퀴나 조뱅이는 다 비슷한데 다만 엉겅퀴는 키가 3~4자가 되고 잎사귀는 쭈글쭈글하며 조뱅이는 키가 1자쯤 되고 잎이 쭈그러지지 않았다. 이와 같이 다르므로 효과도 다르다. 엉겅퀴는 어혈을 헤치는 이외에 옹종을 낫게 하고 조뱅이는 주로 혈병에만 쓴다,

북한에서 펴낸 <약초의 성분과 이용>에서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동의치료에서 피멎이약으로 장출혈, 폐출혈, 자궁출혈, 피오줌에 쓴다. 민간에서는 잎즙을 여러 가지 피부질병과 상처를 아물게 하고 피를 멎게 하는 데 쓴다. 또한 전초 달인 액을 고름집, 뾰두라지에 염증약으로 쓰며, 기타 땀내기약, 열내림약, 오줌내기약, 열물내기약으로 쓴다. 뿌리와 꽃이 삭은 마비 때 중추신경 계통의 흥분약으로 쓴다.

조뱅이의 활용
조뱅이는 전초 또는 뿌리를 여름, 가을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려 사용한다. 약리작용으로는 출혈을 멎게 하는 지혈작용, 용혈성 연쇄상 구균, 폐렴 구균에 대해 항균작용이 있고, 혈압 상승 작용도 한다.

나물을 뜯어서 삶아 먹으면 풍열을 제거한다. 뿌리는 자궁 출혈을 주로 치료하는데 여자의 월경 과다에는 찧어서 즙을 내어 반 되 복용한다. 칼 따위에 베인 상처에 피가 멎지 않으면 잎을 비벼 상처에 붙인다. <식료본초>

끓여서 설탕을 섞어서 복용하면 칼 따위에 베인 상처 및 거미, 뱀, 전갈의 독을 제거하는 데에도 효과가 좋다. <본초습유>

뿌리는 식욕을 돋우고 소화시키며 열을 내리고 싹은 번열(煩熱)을 제거하는데 생것을 갈아서 즙액을 복용한다. <일화자제가본초>

밭의 둘레나 빈터 길옆, 도랑가, 황폐한 구릉지나 양지바른 언덕 등에 자라는 국화과의 조뱅이가 5~8월에 흰색 꽃이나 분홍색 꽃을 피우는 모습은 매우 아름답다. 잎은 어긋나고 긴 타원 모양에 가장자리에 거친 톱니와 가시털이 있어서 손으로 만져보면 전체적으로 거칠고 딱딱한 느낌이지만 각종 고전 의학서적에서 말하는 것처럼 우리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실로 대단함을 볼 수 있다.
생김새와는 달리 독성이 없어 봄철에 연한 잎은 나물로 해먹고 다 자란 것은 적당히 채취하여 뱀에 물렸거나 타박상 및 각종 출혈 증상에 사용함으로 유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뒤로 가기월간암 2011년 9월호
  • 상호: 월간암 (128-25-19191)
  • 잡지사업등록번호: 경기 라50183
  • 발행인:고동탄 / 편집인: 임정례
  • 출판사신고번호: 제 2010-000124호
  • Tel: 031-907-2261 / Fax: 031-907-2269
  • 개인정보관리자: 고동탄 (sarang@cancerline.co.kr)
  • Copyright Cancerline.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