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상식
-> 의학상식
암 생존자 - 보행속도가 생존에 중요한가
고동탄(bourree@kakao.com)기자2021년 04월 27일 17:21 분입력   총 470명 방문
AD
15개 유형의 암, 보행속도와 사망률 간의 관련을 조사한 최초의 연구
세인트 루이스의 워싱턴 대학교 의대와 국립 암 연구소가 주도한 최근의 연구는 암 생존자들의 느린 보행속도와 사망위험 증가 간에 관련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 연구가 느린 보행속도가 사망원인인 것을 입증하지는 않지만, 최소한 9개 종양 유형에 있어서 관련이 있는 것이 지속적으로 나타났다.

이제 연구진은 그런 연관성에 대해 더 많은 연구를 하고, 신체활동 프로그램 같은 계획적인 개입이 암 생존자들의 보행능력을 개선하고, 암 진단과 치료를 받은 후 생존기간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지를 연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워싱턴 대학교와 국립 보건 연구소 산하 국립 암 연구소와 노스 캐롤라이나 대학교와 죠지 워싱턴 대햑교가 실시한 공동연구이다. 워싱턴 대학교 공중보건학과의 외과 조교수로 논문의 제1 저자인 엘리자베스 살레르모 박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암 생존자들은 과거 어느 때보다 더 오래 살고, 이는 좋은 소식이다. 그러나 많은 종류의 암의 진단과 치료가 생존기간 중에 - 잠재적으로 수정할 수 있는 위험요인인 - 보행속도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우리의 지식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같은 지식이 환자들의 건강을 개선하는 새로운 치료와 재활 전략을 가능하게 해줄지도 모른다.”

연구진은 국립 보건 연구소와 미국 은퇴자 협회의 음식과 건강 연구 프로그램에 등록한 233,000명이 넘는 참여자를 연구했다.
나이가 59~71세인 참여자들은 자신들의 전반적인 건강과 보행속도에 관한 질문서에 답변을 했고, 보행에 장애가 있어서 아주 느리게 걷거나 걸을 수가 없는지도 밝혔다. 그런 평가를 받은 후 수년간 추적되었다.

보행 속도 가장 빠른 사람보다 가장 느린 암 생존자 사망위험 10배 더 높아
이 연구에 등록한 건강한 대조군과 비교해서 암 생존자들은 가장 느린 속도로 걷는다고 보고할 가능성이 42% 더 높았고 걸을 수 없다고 보고할 가능성은 24% 더 높았다. 가장 느린 속도로 걷는 암 생존자들은 가장 빠른 속도로 걷는다고 보고한 사람에 비해 이유를 불문하고 사망할 위험이 2배 이상 더 높았다.

가장 느린 보행속도와 이유를 불문한 사망위험의 상당한 증가 간의 관련은 유방암, 결장암, 흑색종, 비호지킨 림프종, 구강암, 전립선암, 직장암, 호흡기암, 비뇨기암을 포함한 9가지 유형의 암애서 관찰되었다. (느린 보행속도가 아닌) 이동장애와 사망 간의 관련은 훨씬 더 뚜렷했고, 위에 언급한 9가지 암에 추가로 자궁내막암, 내분비암, 난소암, 위암까지 포함한 암들에서도 나타났다.

암 진단을 받지 않은 사람들에게 있어서도 느린 보행속도가 이유를 불문한 사망률 증가와도 연관이 있지만 그런 사망 위험이 암 생존자들의 경우에는 2배 이상 더 높았다. 가장 빠르게 걷는, 암 진단을 받지 않은 사람들과 비교하면 가장 느리게 걷는 암 생존자들은 원인을 불문한 사망위험이 10배보다 더 높았다. 이동 장애가 있는 암 생존자들은 암 진단을 받지 않았거나 장애가 없는 사람과 비교하면 사망위험이 5배 이상 더 높았다.

연구진은 암 생존자들이 암 진단과 치료를 받은 후에 5년 이상 보행에 어려움이 있다고 보고한 것에 주목했는데, 이는 암 진단과 치료의 해로운 영향이 많은 유형의 암에서 광범하고 장기간 지속되어서 환자들의 보행능력과 보행속도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개입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는 것을 시사한다.

국립 암 연구소에서 박사후 연구원으로 근무할 때 이번 연구에 참여한 살레르모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가 알기로는 이번 분석이 15개 유형의 암에 있어서 암과 보행속도와 차후의 사망률 간의 관련을 조사한 최초의 연구이다. 다음 단계에는 관련성의 근저에 있는 이유를 찾아내는 것이 포함된다. 느린 보행이 암 자체나 치료 부작용이나 혹은 생활양식 변화 때문일 수도 있다. 그와 같이 복잡한 관계에 대해 아직도 알아야 할 것이 많이 있지만 우리 연구 결과는 암 치료 이후에는 보행속도를 면밀히 관찰하고 표적으로 삼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부각시킨다.”

참조:
E. A. Salerno et al., "Ambulatory Function and Mortality among Cancer Survivors in the NIH-AARP Diet and Health Study" Cancer Epidemiol Biomarkers Prev. 2021 Mar 4. doi: 10.1158/1055-9965.EPI-20-1473.


뒤로월간암 2021년 4월호
추천 컨텐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