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암정보
-> 해외암정보
운동이 암 투병 중 통증 감소에 도움이 될까
구효정(cancerline@daum.net)기자2024년 06월 20일 16:13 분입력   총 892명 방문
AD
"그것은 일부에게는 직관에 어긋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신체적인 활동은 많은 유형의 고통을 줄이기 위한 효과적이고 비약리적인 선택입니다, 우리의 연구가 시사하듯이, 이것은 암과 그것의 치료와 관련된 고통을 포함할 수 있습니다."라고 연구의 수석 저자이자 미국 암학회의 역학 및 행동 연구 수석 과학자인 에리카 리스-푸니아 트러스티드 소스(Dr. Erika Rees-Punia) 박사가 언론 성명에서 말했다.

학술지 'Cancer'에 발표된 연구에서 최초의 연구 저자이자 호주 멜버른 대학의 연구원인 리스-푸니아와 크리스토퍼 T.V. 스웨인 박사는 과거 암 진단을 받은 성인 10,651명과 암 병력이 없는 성인 51,439명을 조사했다. 참가자들은 평균 고통 수준을 0에서 10까지 평가할 수 있었다. 0은 고통이 없고 10은 상상할 수 있는 최악의 고통이다. 그들은 또한 운동을 얼마나 실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도 같이 받았다.

연구진은 개인이 암 병력이 있든 없든 신체 활동이 통증 강도를 낮추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했다. 과거 암 진단을 받은 사람 중 미국 정부가 정한 신체 활동 지침인 Trusted Source를 초과하는 사람들, 즉 일주일에 150분에서 300분, 또는 격렬한 유산소 신체 활동을 일주일에 75분에서 150분으로 하는 사람들은 운동을 덜 한 사람과 비교해 중간에서 심각한 통증을 보고할 가능성이 16% 적었다. 활동적이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꾸준히 활동적이거나 나이가 들수록 활동적으로 된 사람도 통증이 덜한 것으로 보고됐다.

암 통증은 쇠약해질 수 있으며 완화 치료를 받는 대부분 환자는 종종 모르핀과 같은 오피오이드 기반의 통증 약물을 통해서 통증을 조절한다. 약리학적 개입은 좋지만, 근육 위축과 더 이상의 통증을 예방하기 위해 점진적인 운동과 같은 비약물적 치료를 가능한 한 시도해야 한다. 운동은 또한 엔도르핀의 방출을 돕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것은 통증 완화와 내성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운동은 암 치료 계획의 일부
사전 재활과 재활을 전문으로 하는 캘리포니아 희망의 도시 오렌지 카운티의 물리학자 제시카 쳉 박사는 "암 여정 전후에 가능한 한 많은 신체 활동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암 환자를 위한 운동은 우울증, 불안, 피로감을 낮추고 특정 암의 생존율을 향상할 수 있는 가능성을 포함하여 많은 이점이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운동을 시작할 때, 치료 종양 의사와의 의견과 암 재활 전문가의 평가가 권장된다. 모든 개인은 자신의 개별적인 의료 상황, 능력 및 선호도를 가지고 있으며, 환자들은 즐거운 활동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쉐도우 복싱, 걷기, 수영, 춤, 사이클링, 변형 휠체어 줌바는 모두 훌륭한 선택 사항이 될 수 있다. 통증 감소와 격렬한 운동 사이의 상관관계에도 불구하고, 의료 전문가들은 암 환자의 운동에 대해 조언할 때 반드시 선을 그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신체가 물리적 스트레스를 받으면 염증을 통해 반응하기 때문에 육체적 운동으로 인한 피로는 악성 종양과 싸울 수 있는 신체의 능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이는 정상적인 생리학적 적응 반응이 이미 무뎌지거나 손상된 암 환자가 감당하기에 무리일 수 있다. 충격이 적은 운동은 암 환자에게 이상적일 수 있다, 가벼운 산책, 요가, 수영 또는 움직임을 통한 명상 등이 추천 대상이다. 특정 유형의 암은 골밀도에 영향을 미치고 낙상 및 골절의 위험을 증가시키므로 암 환자가 안전과 웰빙을 위해 충격이 적은 운동에 참여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최소한 가벼운 산책이라도 이동성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미시간에 있는 웨인 주립 대학의 바바라 앤 카르마노스 암 연구소의 전염병학자이자 CABLE (Cross Training and Physical Activity: A Better Life Experience) 연구의 수석 조사관인 제니퍼 비-디머 박사는 ”근력 훈련과 결합한 더 높은 강도의 간격 운동이 모든 종류의 장단기 암 결과를 개선하는 훌륭한 방법임을 시사하는 증거가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운동은 전혀 하지 않는 것보다 낫습니다. 환자들이 참을 수 있는 운동의 형태가 무엇이든 그들이 그것을 지속해서 유지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운동은 암에 걸린 사람들을 위해 통증을 줄이는 약과 함께 처방되어야 하는 것이지 그것들을 대신해서는 안 된다고 동의했다. 광범위하게 말하면, 통증 관리는 암 치료에 대한 통합적인 접근의 일부로 제공될 때 환자에게 가장 큰 이익을 준다. 통증 관리와 관련해 암 환자에게 치료 기준을 제시해야 하며, 이는 조절된 모르핀이나 다른 오피오이드 기반 약물 처방과 같은 약리학적 접근 방식으로 남아 있다. 그러나 여전히 충격이 적은 운동과 같은 비약리학적 치료법도 적극 고려할 수 있다.

암은 다른 통증을 만들 수 있어
암 통증은 다른 유형의 통증과 다를 수 있다. 암으로 인한 통증은 통증의학 전문가들이 말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보통 암으로 인한 통증은 악성 종양의 종류와 상관없이 암이 신체에 미치는 영향으로 인한 전신 조직 손상으로 인한 불쾌한 감각 경험으로 설명될 수 있다. 암 자체 외에도 환자가 받는 치료와 치료법에서도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암 환자의 20~50% 이상이 통증을 경험하며 대부분은 수술 및 비수술적 치료에 기인할 수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보고된 운동의 통증 감소 효과 중 일부는 통증 내성이 증가한 결과일 수 있다. 특히 운동을 하는 경우 시간이 지남에 따라 특정 통증 수준에 적응하는데, 근육 성장으로 인해 더 나은 활동을 할 수 있어 스트레스와 통증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암 환자는 때때로 이동성이 제한되어 통증 내성이 낮을 가능성이 있다.

향후 연구는 통증 및 암 완화를 위한 운동의 이상적인 수준과 빈도, 요가 및 수영과 같은 충격이 적은 운동의 유형, 그리고 강력한 통증 약물을 투여받는 종양학 환자들 사이에서 통증 완화에 좋은 보조제가 될 수 있는지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다.

참조:
medical news today
뒤로월간암 2024년 5월호
추천 컨텐츠 AD